2008.05.23 02:42

왈칵..

한밤중 꼬리 부분에 뭉친 털이 내내 신경 쓰였던 까망이를 데리고 욕실로 들어갔다가
물줄기에 젖어 털이 가라 앉은 모습을 보고 알았다.


눈물이 왈칵 흘렀다.


미안...
아무렇지 않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버려서 미안...


엄마가 좀 더 잘할께...
더 일찍 퇴근하고..
더 많이 놀아줄께...
더 많이 안아주고..
더 크게 마음을 줄께...

정말.. 미안...

'소심동거묘:The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꾹.꾹.꾹.꾹.  (2) 2008.11.10
타일매트 완성  (6) 2008.07.04
덥다..  (4) 2008.06.30
왈칵..  (3) 2008.05.23
까망이와 삼식이.  (0) 2008.05.07
대견한 울 아들..  (2) 2008.04.06
얼릉 끝내구 와~  (0) 2008.04.05
그렇게 싫은거야?  (1) 2008.03.18
Trackback 0 Comment 3
  1. BlogIcon M.Y.Jeon 2008.05.23 13: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흠..까망이도 알지 않을까-
    넘 상심하지 마여-

  2. ryunae 2011.08.03 21: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완전 속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