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11. 1. 20:54

알 수가 없다.

그 마음과 이 마음이 다를게 무엇인가.
종일 짜증이 섞인 마음으로 머리가 지끈거린다.
4년 전의 기억이 왜 떠올랐을까?
반갑지 않은 기억을 잠결에 떠올리고는 종일 이 모양이다.
얼굴을 핥아주며 부벼대는 까망이와 삼식이의 애교로도 좀체로 맘이 풀리지 않는다.
그때 나는 왜 그랬을까.
지금 나는 왜 또 이러고 있는걸까.
판화로 찍어낸 듯 똑같은 상황에 부아가 치밀어 오른다.

그래.
즐거우냐?
웃어라.
멋대로 해라.

'순간의독백:Feel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해불가  (0) 2008.12.01
그러니까 말이다  (1) 2008.11.26
부탁이야  (2) 2008.11.05
알 수가 없다.  (1) 2008.11.01
사랑이란... 연애란...  (3) 2008.11.01
끊을 것. 그리고 배울 것.  (4) 2008.09.12
은둔형 외톨이 기질  (0) 2008.09.10
마음에 한그루  (0) 2008.09.09
Trackback 0 Comment 1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11.10 15:48 address edit & del reply

    흠..뭔가 의미심장한데 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