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11. 26. 09:13

그러니까 말이다

그러니까 말이다.
대관절 너는 스스로 얼마나 잘났길래
다른 사람들을 그렇게 쉽게 판단하고 비판을 할 수가 있냐 말이다.

문득 이 생각이 떠오르고 보니
부끄러워 견딜 수가 없는 것이다.

'순간의독백:Feel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I love me more.  (1) 2008.12.27
투 아웃.  (0) 2008.12.08
이해불가  (0) 2008.12.01
그러니까 말이다  (1) 2008.11.26
부탁이야  (2) 2008.11.05
알 수가 없다.  (1) 2008.11.01
사랑이란... 연애란...  (3) 2008.11.01
끊을 것. 그리고 배울 것.  (4) 2008.09.12
Trackback 0 Comment 1
  1. BlogIcon Noki 2009.07.14 15: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가끔씩 볼수있었던..그 승질내던 모습이 그리운걸..ㅋㅋ